UPDATE : 2018.11.27 화 16:21

[422호/시는시일까] 일장춘몽

박준홍(윤리교육·18)l승인2018.11.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나는 겨울이 어울려 하얀 것들을 거부했다

순수함 속에 까매진 나의 신발 자국을 새기고

조금 더러워진 회색이 나를 또 감추곤 했다

 

너는 겨울에는 불길이 필요하다며

스스로의 몸을 빨갛게 물들이곤 했다

붉게 달구어진 너의 몸 속에

나는 파묻혀 점점 흘러내린다

 

나는 녹아 구름 되어 가까워진 태양에

땀을 뻘뻘 흘린다

너는 내리는 빗속을 걸어가고

남들은 다 꽃이 핀다지만

나는 아직 멀었기에 우리는 겨울 속에 갇히곤 했다


박준홍(윤리교육·18)  knuepres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교원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이전홈페이지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강내면 태성탑연로 250  |  대표전화: 043) 230-3340  |  Mail to: press@knue.ac.kr
발행인: 류희찬  |  주간: 손정주  |  편집국장: 박설희  |  편집실장: 김지연/김보임/허주리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설희
Copyright © 2018 한국교원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