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0.23 화 14:47
기사 (전체 4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자칼럼] [395호] 블랙리스트와 문화예술
12일, 한국일보에서 익명의 관계자의 신고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가 최초로 보도되었다. 2016년 국정감사 당시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의원실에 의해 그 존재가 확인된 이 블랙리스트는 세월호 정부 시행령 폐기 촉구 선언’에 서명한 문화인 594명, 201...
황인수 기자  2016-10-24
[기자칼럼] [394호] 지식인의 의무
지난 달 25일 백남기 농민이 선종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민중총궐기 시위에서 경찰이 발포한 물대포를 맞은 뒤 수술을 받고 혼수상태로 317일간 투병하다 세상을 떠났다. 분명 물대포를 앞세운 도 넘은 공권력의 사용이 그의 사인인 것임은 명백하다. 그...
박주환 기자  2016-10-10
[기자칼럼] [393호] 당당한 인간으로, 어머니로 살기 위해
결혼하지 않은 여자가 아이를 낳아 홀로 만18세 미만의 아이를 기를 경우 ‘미혼모’라고 한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홀로 아이를 키우고 있는 미혼모는 약 2만 4천 명. 그 수는 점차 증가하고 있지만 우리 사회는 여전히 미혼모를 평등한 사회의 구성원으로 ...
박은송 기자  2016-09-26
[기자칼럼] [392호] 평범하기 참 어렵죠?
시사IN 467호에 실린 기사 ‘정의의 파수꾼들’에 대한 반응은 뜨거웠다. 그 기사에서는 ‘메갈리아’와 ‘워마드’에 분노하는 이유를 데이터 분석을 통해 접근하여, 남성들의 분노가 격화된 시점을 인터넷상에서 남성의 성기에 대한 언급이 나온 시점으로 분석...
한건호 기자  2016-09-12
[기자칼럼] [391호] 함께 사는 세상
화려하고 큰 건물 뒤로 숨겨져 잘 보이지 않는, 아니, 사회의 편견에 가려져 잘 보이지 않던 쪽방에 다녀왔다. 유심히 보지 않으면 그곳에 사람이 살 거라고는 생각조차 못할 것이다. 햇빛조차 제대로 들지 않는 골목골목 조그만 방들이 이어져 있다. 근방에...
박은송 기자  2016-05-23
[기자칼럼] [390호] 그들의 고통, 기업의 관심
‘가습기 살균제 사건’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인체에 해로운 물질을 별다른 검사 절차 없이 원가 절감을 목적으로 판매한 옥시를 비롯한 수많은 인간성에 대한 믿음을 훼손시켰다. 기업윤리가 있어야 할 자리에 돈에 대한 욕심이 자리 잡았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
한건호 기자  2016-05-09
[기자칼럼] [382호] 갑(甲)질 단상
백화점 주차 아르바이트생을 무릎 꿇린 일, 땅콩 포장을 뜯지 않은 이유로 항공기를 돌린 이른바 ‘땅콩회항’ 사건 등 우리는 자신이 가진 권력이나 부를 이용해서 약자를 괴롭히는 이른바 ‘갑질’들을 많이 보아왔다. ‘갑질’은 계약주체와 상대를 계약서에서 ...
박은송 기자  2015-11-02
[기자칼럼] [381호] 헬조선
간혹 이런 친구들이 있다. ‘난 정치 같은 거 관심 없어서 잘 몰라’. 한마디로 무관심하다는 얘기인데, 충분히 이해한다. 요즘엔 정치 말고도 관심 가질만한 재밌는 것들이 넘치기 때문이다. 정치학자 라스웰과 캐플런은 이를 무(無)정치적이라 정의했다.하지...
한건호 기자  2015-10-19
[기자칼럼] [380호] 의미 있는 진지함
요즘 SNS를 돌아다니다 보면 참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댓글 ‘진지충 극혐’. 진지해 보이는 게시 글이나 댓글이면 여김 없이 ‘진지충’이라는 낙인이 찍힌다. 과거 웃자고 한말에 눈치 없이 죽자고 달려드는 사람들을 칭했었다면 점점 맥락과 상관없이 진지하...
한건호 기자  2015-10-05
[기자칼럼] [379호] 감정에 주목하라
미술 작품을 감상한지 1분도 지나지 않아 다른 작품을 보는 사람, 작품에 집중하지 못하고 빨리 전시장을 나가자고 엄마를 재촉하는 아이들. 미술관에서 열리는 대형 미술전시회를 가면 흔히 볼 수 있는 모습들이다. 어떤 사람들은 미술관에 가면 이렇게 말한다...
박소연 기자  2015-09-14
[기자칼럼] [378호] 교사는 직업인이 아닌 교육자다
지금의 교사, 그 이름의 무게는 얼마나 될까. 지난 호, ‘발달장애인법’에 관한 기사를 쓰며 발달장애인과 그 부모, 정확히 어머니들을 만나 뵀다. 그 날, 그 곳에서 내가 본 어머니들은 겪지 않아도 됐을 일들을 많이도 겪으셨다. 그 분들의 지난했던 역...
하주현 기자  2015-05-26
[기자칼럼] [376호] 역사를 기억하는 것
역사는 종종 ‘승자의 기록’이라고 일컬어진다. 이는 지배자가 권력을 쥐게 되면 역사마저 그 권력의 입장을 반영하여 기록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모든 역사가 당시 권력의 입장에서 씐 것은 아닐 것이나, 다만 분명한 건 역사가의 의견이 하나도 들어가지 않...
박지란 기자  2015-04-27
[기자칼럼] [375호] 세금낭비와 자원외교
참으로 꽃샘추위가 매서웠던 3·4월 우리네 사회도 너무나도 차가운 일들 투성이었다. 세월호 참사의 유가족 및 실종자 가족들은 세월호 인양을 위해 또다시 차가운 길바닥으로 나가야 했고 이것으로도 부족해 그들은 머리카락을 전부 잘라내야 했다. 무상급식이 ...
김예슬 기자  2015-04-13
[기자칼럼] [374호] 총학, 연장선거의 아쉬움
발행: 2014. 12. 1. 지난달 18일, 하루로 계획됐던 총학생회(이하 총학) 선거는 투표율 미달로 인해 선거가 무산될 위기를 겪었다. 개표장에 있던 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율이 50%를 넘지 못하자 회의를 열어 다음날인 19일까지로 투표기간을 연장...
남보나 기자  2014-12-01
[기자칼럼] [373호] 공교육을 정상화하려거든 대학입시부터 고쳐야
발행: 2014. 11. 17. 공교육이 붕괴됐다고 한다. 학생들은 밤낮으로 학교와 학원을 오가며 여유를 잃어버렸다. 학부모들은 정신없이 공부하는 자녀들의 뒷바라지로 지쳐가고 있다. 그 와중에 학교에서는 학생들의 사람 됨됨이를 바로잡아주고 꿈과 끼를 ...
박성희 기자  2014-11-17
[기자칼럼] [371호] 카카오톡과 사이버 검열 논란
발행일: 2014. 10. 20. 스마트폰을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카카오톡’을 한번쯤 설치한 기억이 있을 것이다. 카카오톡으로 교환되는 메시지 수는 하루에 2억 개에 달한다고 한다. 또한 카카오톡을 이용하는 사람은 국내에만 3,000만 명에 다다른...
김예슬 기자  2014-10-20
[기자칼럼] [370호] 역사의 주역인 우리에게 요구되는 자세
발행 : 2014. 9. 29때 지난 이야기일 수 있지만 예전에 이슈가 됐던 한 이야기를 여기서 꺼내보고자 한다. 한 매스컴에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야스쿠니 신사가 무엇이냐’라는 질문을 한 적이 있었다. 당시 싸이의 ‘젠틀맨’이라는 유행가 때문인지는 ...
남보나 기자  2014-09-29
[기자칼럼] [368호] 의리
발행: 2014. 6. 2.세월호 참사가 터지고 153일이 지났다. 172명만이 세월호에서 구출됐고 가라앉던 배에서 가만히 있던 304명이 실종됐다. 실종자의 가족들은 대부분은 그대로 ‘세월호 유족’이 됐다. 아직도 생사를 알 수 없는 실종자 10명의...
박성희 기자  2014-06-02
[기자칼럼] [367호] 대학의 본질은 과연 무엇인가? - 대학은 경쟁의 장이 아니다
발행: 2014. 05. 18. A~D, F학점으로 이뤄지는 현행 대학의 평가체제는 학생들 간 상대적 비교를 통해 이뤄지는 상대평가다. 전두환 정권이 상대평가를 실시한 이래로 모든 대학의 평가체제는 상대평가를 기본으로 하며, 우리학교 역시 개교 이래로...
한지훈 기자  2014-05-18
[기자칼럼] [366호] 현장 중심의 재난 대처 매뉴얼이 필요하다
발행: 2014. 5. 6.“기다리래”진도 관제 센터는 사고 접수 후 11분이 지나서야 세월호와 처음 교신했고, 해경의 경비정은 신고 후 40여 분이 지나서야 현장에 도착했다. 그 배에 승객보다 먼저 올라타는 선장. 전문 구조대는 차량으로 이동하느라 ...
한지훈 기자  2014-05-06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이전홈페이지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강내면 태성탑연로 250  |  대표전화: 043) 230-3340  |  Mail to: press@knue.ac.kr
발행인: 류희찬  |  주간: 손정주  |  편집국장: 박설희  |  편집실장: 김지연/김보임/허주리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설희
Copyright © 2018 한국교원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