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21 금 19:44
기사 (전체 15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독자의시선] [401호] 연과 바람
연 날리기 좋은 날씨다.초등학생 때 외할아버지께 방패연을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다. 한지와 나무살을 엮어 만들어주신 방패연. 20년이 다 되어가지만 연을 선물 받은 날이 잊혀지지 않는다. 아쉽게도 연은 나의 관심을 잃으며, 저 멀리 사라졌다.재작년에 소...
신정훈(국어교육(석)·17)  2017-04-10
[독자의시선] [401호] <토니 에드만>과 사람과 사람 사이의 거리
에 처음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것은 칸 영화제 엠바고가 슬슬 풀리기 시작했을 때였다. 많은 평론가들이 이 영화가 황금 종려상을 받게 될 것이라는 추측을 했고 이 영화를 본 관객들의 솔직한 반응들 또한 긍정적인 쪽으로 많이 기울어 있었다. 특히 웃다가 ...
현정우(컴퓨터교육·17)  2017-04-10
[독자의시선] [401호/시론] 수오지심이 없으면 사람이 아니다
맹자는 그랬다. “수오지심(羞惡之心)이 없으면 사람이 아니다!”라고. ‘수오지심’이란 자신의 잘못된 행위에 대해 부끄러워하고, 아울러 타인의 의롭지 아니한 행위에 대해 미워하는 마음이다. 맹자는, 사람에게는 태어날 때부터 이것이 우리들의 마음속에 갖추...
김진근(윤리교육과) 교수  2017-04-10
[독자의시선] [400호] '가족', 안락과 눈치의 불편한 동거
가족은 안락의 대명사다. 안락은 몸과 마음이 편안하고 즐거움을 뜻하는 단어다. 일에 치인 직장인도, 수업에 진이 빠진 학생도 집에 돌아와 가족과 함께 하는 순간만큼은 긴장을 풀고 편하게 휴식을 취한다. 가족한테는 잘 보일 필요가 없기 때문에 긴장하지 ...
김현종(일반사회교육전공·16)  2017-03-27
[독자의시선] [400호] 8년 만에 다시 만난 봄, 여전히 나는 '미생'
2005년 봄.. 한국교원대학교 초등교육과에 입학하여 꿈의 날개를 펼쳤던 때가 엊그제 같다. 그 때는 왜 그리 욕심이 많았는지 정말 쉼표 없이 다양한 경험을 하면서 보냈던 것 같다. 부모님에게 독립하고 싶은 마음에 아르바이트와 근로 장학을 함께 하고,...
박현진(초등교육전공·17)  2017-03-27
[독자의시선] [400호] 참을 수 없는 백색의 두려움
대학 생활에서 나를 두렵게 하는 것들을 생각해보았다. 1교시 수업이 있는 날 눈을 떠보니 아침 10시 30분이었을 때. 전날 벼락치기 하고 받아든 시험지에 쓸 수 있는 게 하나도 없을 때. 무심결에 긁은 체크카드가 잔액부족일 때. 이모티콘 넣을까 말까...
이정태(수학교육·13)  2017-03-27
[독자의시선] [400호] 쓰레기봉투
방과 저는 곧잘 실랑이를 벌이곤 했습니다. 협소한 공간을 채운 탁한 공기와 불만 가득한 저는 애초에 서로를 거부할 수밖에 없는 운명을 타고났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혼자 놓인 채 짊어져야 할 시간이 점점 무게를 불리면 사태는 점차 심각해집니다. 침묵을 깨...
김성치(초등교육·14)  2017-03-27
[독자의시선] [400호] 로건이 훌륭한 영화인 이유
은 훌륭한 영화다. 동시에 끝과 시작이 분명한 일관적인 영화다. 영화는 누군가의 죽음에서 시작하여 로건의 죽음으로 끝을 맺으며 줄곧 카메라의 톤을 바꾸지 않음으로써 인물을 조금이라도 인위적으로 도드라져 보이게 하지 않는다. 그러면서 카메라는 인물이 영...
현정우(컴퓨터교육·17)  2017-03-27
[독자의시선] [400호] 교사 양성 과정에 대한 단상
내가 ‘교육학과’에 진학한 것은 순전히 교육에 대한 관심에서였다. 교육이란 무엇인가, 하는 질문에는 아직도 섣불리 답할 수 없지만 개인의 변화가능성에 대한 믿음을 전제로 한다는 점에서 교육은 너무나 매력적이었다. 개인의 변화를 기대하고, 조력하는 교육...
신지윤(교육학·15)  2017-03-27
[독자의시선] [400호/시론] 내가 촛불이다, 그리고 전면전
한국교원대학교 사무국장으로 교육부의 역사교육정상화 추진 부단장이 임명되었다. ‘역사교육’의 ‘정상화’라는 미명으로 국정 역사교과서 발행의 실무를 담당했던 인물이다. 그 명칭에는 지금까지의 역사교육이 파행이었다는 그릇된 인식이 전제되어 있다. 전직 대통...
조한욱(역사교육) 교수  2017-03-24
[독자의시선] [399호/4컷만화] 사망年
노원희(초등교육·15)  2017-03-13
[독자의시선] [399호] 근황1
10년 전의 내게 지금의 모습을 이야기해줬다면 아마 쉬이 믿지 못했을 것이다. 그때의 나는 뭐든 될 줄 알았던 나였기에. 지금의 내게 10년 후의 모습을 얘기해준다면 똑같이 믿지 못할 것이다. 지금의 나는 뭐든 되고 싶은 나이기에.결국 떠난다.교원대만...
유인지(영어교육·09)  2017-03-13
[독자의시선] [399호] 연필
지난 학기 연재했던 ‘얼렁뚱땅 문화 살롱’은 종료합니다. 이번부터는 ‘소품 제작’이라는 꼭지를 시작하려 합니다. 품은 뜻이 썩 다양한 단어, 소품(小品). 문자 그대로 작은 모형이라는 의미도 있고, 규모가 작은 예술품을 지칭하기도 합니다. 모두 마음에...
김성치(초등교육·14)  2017-03-13
[독자의시선] [399호/시론] 농도 개념과 우리 생활
맑고 푸른 하늘을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 우중충한 흐린 하늘을 보면 기분도 우울해진다. 요즘 들어 뿌연 회색의 하늘이 자주 보인다. 그냥 구름 때문만은 아닌 때가 많다. 미세먼지와 극미세먼지 때문이라고 한다. 우리나라에 있는 대략 반 정도의 미세먼지는...
김효남(초등교육) 교수  2017-03-13
[독자의시선] [398/시론] 나는 상대방을 어떤 관점으로 보고 있는가?
요즘 매스컴을 보면 가정에서는 아동학대, 가정폭력 등의 문제가, 학교에서는 학생자살, 학교폭력, 교권침해 등의 문제가, 사회에서는 노사갈등, 이념갈등, 세대갈등 등의 문제가 점점 더 심화되고 있음을 실감하면서 교육자의 한 사람으로서 이러한 문제의 원인...
유형근(교육학) 교수  2017-02-20
[독자의시선] [398호] "이게 다 미래도서관 때문이다"
우리학교의 구성원들을 국가 구성원에 비유한다면 학부생들은 전형적인 소시민에 해당된다. 학교가 제대로 굴러가고 있는지 잘 모를 뿐더러 정보를 얻기도 쉽지 않아 교학처가 어떻고 기획처가 어떻고 하는 이야기들에 대해 무심하다. 물론 이른바 ‘깨어 있다’는 ...
챠기연(역사교육·11)  2017-02-20
[독자의시선] [398호] 그들의 폭소
나는 평소에 인터넷 기사를 자주 본다. 교양 있는 척한다고 오해를 살까봐 해명하자면 주로 기사를 안 보고 기사에 달린 댓글을 본다. 요즘 댓글은 기사에 대한 토론장이라기보다 ‘드립력 경연대회’에 가깝기 때문이다. 정말 재밌는 인간들이 많다. 보다보면 ...
이정태(수학·13)  2017-02-20
[독자의시선] [398호/4컷만화] 졸업
노원희(초등교육·15)  2017-02-20
[독자의시선] [397호] 사이비는 못 말려
최근 박근혜 게이트로 이 나라가 시끌벅적합니다. 지난 토요일에는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 광장을 중심으로 100만여 명이 모였고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이 문제로 뜨거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들이 광장에 나오지 않은 것은 안타깝지만 오늘날 인터넷 커뮤니티가...
김택(역사교육과·11)  2016-11-21
[독자의시선] [397호] 4컷 만화
노원희(초등교육·15)  2016-11-2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이전홈페이지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강내면 태성탑연로 250  |  대표전화: 043) 230-3340  |  Mail to: press@knue.ac.kr
발행인: 류희찬  |  주간: 손정주  |  편집국장: 박설희  |  편집실장: 김지연/김보임/허주리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설희
Copyright © 2018 한국교원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