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6.17 수 15:38
기사 (전체 21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화] [343호]로맨스를음악으로풀어낸작곡자‘슈만’
대중들이 잘 아는 작곡자 중 한 명인 슈만은 1810년에 태어나 1856년 46세의 나이에 자살로 인생을 끝맺은 낭만시대(Romanticism) 작곡자이다. 어릴 때부터 문학과 음악에 심취한 그는 아버지의 반대로 어린 시절엔 제대로 된 음악 교육을 받...
방정은 기자  2012-09-10
[문화] [343호]인터넷‘무분별 유행어’로 병드는 사회
정보의 바다에 흘러넘치는 물살들은 그 종류도 다양하다. 그 종류가 다양한 만큼 잘 못된 정보의 종류도 다양하다. 어떤 인터넷 이용자는 한 외국 홈페이지에 가서 투표를 하면 월드컵 사상 초유의 재경기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고 주장한다.어떤 네티즌은 키위...
차기연 기자  2012-09-10
[문화] [342호/이런 노래 어때요] 노래:보물섬으로의 항해 / 가수:스프링클러
어떤 이는 말합니다. 인생은 바다에서 배를 타고 항해하는 것과 같다고. 그렇다면 내 인생의 항로는 어떨까요? 혹시 바다의 한 가운데서 정처 없이 떠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어느덧 나도 모르게 세월은 저만치 앞으로 흘러가 버렸습니다. 그러던 중 어느 ...
한수연 기자  2012-05-29
[문화] [342호/문화와 교육이 만났을 때] 학생을 위한 교무회의는 없다
개그콘서트는 1999년부터 현재까지 방영되고 있는 공개코미디 형식의 개그프로그램이다. 13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지만 현재까지도 개그콘서트의 인기는 여전하다. 개그콘서트를 시청하고 나오는 전통의 엔딩곡(Stevie Wonder의 Part Time Love...
노준용 기자  2012-05-29
[문화] [342호] 과거와는 달라진 현대의 성년의 날
성년의 날은 만 20세의 성인들이 성인으로서 긍지를 가지고 그에 상응하는 책임감을 가질 수 있도록 축하와 격려를 하는 날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전통적으로 이 날 성년례를 거행해왔다. 성년례는 성년식 대상자가 전통 관례복장을 갖춰 입고 의식을 주관하는 어...
방정은 기자  2012-05-29
[문화] [342호] 국민의례 거부와 '의례'
우리들은 ‘국민의례’가 있을 때면 자연스레 애국가를 부르고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한다. 그 행위는 오랜 기간 반복해 온 것이어서 우리에게 자연스러운 부분이 되었다. 그런데 근래에 들어 그 ‘자연스러움’에 반대하는 주장이 있다. 국민의례가 지나친 민족...
차기연 기자  2012-05-29
[문화] [340호] 민물장어의 꿈
사람은 태어난 이상 누구나 한번쯤은 무력감이나 고통을 느끼고는 합니다. 자신이 무엇을 위해서 왜 태어난지 모른 채 사람들은 그저 치열하고 힘들게 살아가곤 하죠.‘민물장어의 꿈’은 가수 신해철이 99년 영국유학을 마치고 돌아와 발표한 곡입니다. 신해철 ...
노준용 기자  2012-04-30
[문화] [340호] 기자는 ‘불펌’해도 되나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이라는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우리 사회 각계에서 일어나는 사건들을 올바르게 전달해야 할 기자가 그저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오는 글을 베껴 기사를 작성하는 ...
차기연 기자  2012-04-30
[문화] [340호] 돌아보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일곱 개의 고양이 눈’은 각기 다르지만 비슷해 보이는 스토리의 , , , 등 네 개의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다. 하나의 이야기는 끝이 났음에도, 다른 이야기를 읽을 때마다 앞 이야기의 연속으로 느껴진다. 하지만 동일한 이야기는 아니다.첫 번째 이야기...
한수연 기자  2012-04-30
[문화] [340호] 달라지는 세상, 그리고 민중가요
많은 사람들이 광장에 떼지어 모인다. 모두들 얼굴에 결의를 한가득 안고 있다. 이어 마이크가 등장하고, 한 사람이 나와 투쟁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에 호응하여 모두가 구호를 외친다. 이야기가 끝나자 웅장한 멜로디의 노래가 흘러나온다. 사람들은 다같이 ...
차기연 기자  2012-04-30
[문화] [340호] 이성복 시인을 만나다
1. 요즈음 ‘인문학의 위기’를 말하는 사람들이 많다. 인문학은 왜 필요한가?- 인문학의 속성은 아무 쓸데없는 것이다. 굉장히 도발적으로 들리겠지만, 인문학이 쓸모가 없음으로써 사회에 쓸모가 있다. 예를 들면 소금 같은 것이다. 소금 그 자체로서는 아...
한수연 기자  2012-04-30
[문화] [339호/이런 노래 어때요] 노래 : 공원여행 / 가수 : 페퍼톤스
중간고사 기간이 다가와 몸과 마음이 모두 지치는 이맘때, 산뜨샇ㄴ 노래 하나를 추천해 드립니다. '공원여행'을 부른 가수 페퍼톤스는 '우울증을 위한 뉴 테라피 2인조 밴드'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활동하는 그룹입니다. 바로 그...
차기연 기자  2012-04-16
[문화] [339호/문화와 교육이 만났을 때] 차가운 학교의 시간은 멈춘다
눈 오는 겨울, 학교에 도착한 8명의 친구들은 무엇인가 잘못된 것을 깨닫는다. 학교에 자신들만 있는 것이다. 텅 빈 학교에 갇혀버린 학생들은 담임선생님이 어떻게 되었는지 이야기한다. 지난 축제 때 자살한 같은 반 친구 때문에 사표를 내려한다는 소식. ...
구민정 기자  2012-04-16
[문화] [339호] 제노포비아 주의보
최근 수원에서 발생한 토막살인 사건에 세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그 사건이 너무나도 잔인한 방법으로 이루어진 살인 사건이기 때문이다. 사람이 200여 조각으로 잘려나갔으니, 그 엽기적인 범행 행각에 누구라도 놀랄 수밖에 없다. 그런데 이 사건에 잘못...
차기연 기자  2012-04-16
[문화] [339호] 시공간을 넘나드는 뮤지컬 '모비딕'
서울 종로의 두산아트센터에서는 지난달 20일부터 오는 29일까지 뮤지컬 공연 '모비딕'이 개최된다. '모비딕'이 처음 제작되어 서울에서 초연된 것은 지난해 여름이다. 금년에는 초연작에서 약간의 수정과 보강을 거친 개정된 버...
김진우 기자  2012-04-16
[문화] [335호] 청춘들이 꼰대가 될 거라는 예언
꼰대라는 말이 있습니다. 학교 교사나 기성세대를 가리키는 속어죠. 꼰대라는 말에는 자기나 잘하지 자신은 뭐 하는 것도 별로 없으면서 나이와 권위를 내세우며 걸핏하면 이것저것 끼어드는 꽁한 인간이라는 뜻이 배어있죠. 부모 말을 거스르고, 학생들이 교사들...
이인 (<청춘대학> 엮은이, <자기계몽> 글쓴이)  2011-11-28
[문화] [335호] 공교육에 강사는 있되 교사는 없다
코너 [문화와 교육이 만났을 때] 한국 공교육의 장은 마치 순수한 초기 자본주의 사회와 같다. 교사는 학생의 노동을 바탕으로 높은 성적을 생산하고, 그 성적은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 등급이 결정되어 대학시장으로 팔려나간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자본가와 ...
김택 기자  2011-11-28
[문화] [335호] 아동의 문학 그리고 어른
지난 10월 ‘창원세계아동문학축전’이 열렸다. 창원은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이한 ‘고향의 봄’의 작사가 이원수 작가의 고향이기에 더욱 뜻깊다.‘한국아동문학! 세계화 길을 찾다’라는 주제로 4일간 진행된 이번 축전은 국제아동문학 심포지엄 및 전국아동...
구민정 기자  2011-11-28
[문화] [334호] 홈과 혼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고 말을 하지만, 사실 고생만 하다보면 인생이 성말라지고 사람관계는 팍팍해지곤 합니다. 고생을 통해 스스로 이 고생의 의미를 깨치고 자기 삶을 펼쳐나간다면 좋겠지만 대개는 그러지 못하죠. 고생 때문에 도리어 생각의 폭은 좁아지...
이인(<청춘대학> 엮은이, <자기계몽> 글쓴이)  2011-11-14
[문화] [334호/문화와 교육이 만났을 때] 나는 더 이상 '답 없는(clueless)' 사람이 아니다
흔히 사람들은 청소년 시기에 자신의 정체성을 두고 많은 고민을 한다. 또한 정체성을 확립해 가는 과정에서 또래 친구들이나 가족 등 주변 사람들의 영향을 받기도 한다. 여러 가지 고민과 방황 속에서 자신만의 삶의 목표와 가치를 찾아 성인이 된 후 어떻게...
김진우 기자  2011-11-14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이전홈페이지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강내면 태성탑연로 250  |  대표전화: 043) 230-3340  |  Mail to: press@knue.ac.kr
발행인: 김종우   |  주간: 김석영  |  편집국장: 박설희  |  편집실장: 김동건/한지은/박예솔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설희
Copyright © 2020 한국교원대신문. All rights reserved.